2018.03.23 (금)

  • -동두천 1.7℃
  • -강릉 1.2℃
  • 연무서울 2.9℃
  • 박무대전 2.9℃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5.8℃
  • -고창 1.4℃
  • 구름조금제주 6.1℃
  • -강화 2.3℃
  • -보은 0.0℃
  • -금산 -0.1℃
  • -강진군 1.9℃
  • -경주시 0.9℃
  • -거제 3.9℃
기상청 제공

정치

정우택 “김영철 ‘핵보유국 지위’ 발언숨긴 文정부, 국민까지 속이려”

통일부·외교부, 비공개 회의서 민주당에만 보고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은 2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통일전선부장)이 ‘핵보유국 지위를 갖고 미국과 대화하겠다’고 발언한 내용을 문재인 정부가 숨겼다는 의혹에 대해 “이제는 정부가 국민까지 속이려 한다”고 질타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황춘자의 용산청사진’ 출판기념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김영철이 와서 북미대화 할 수 있다고 얘기하기 전 ‘핵보유국 지위를 갖고 미국과 대화하겠다’는 조건이 붙었음에도 국민들에게는 이 내용을 빼고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정부가) 민주당과 협의할 땐 제대로 귀띔해놓고 국민들에게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핵보유국 지위를 갖고 (대화를) 한다는 것하고 그 말을 빼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라며 “미국은 분명 핵보유국과는 대화하지 않겠다는 입장인데 이 (정부) 사람들은 그 말을 빼놓고 마치 북한과 미국이 무조건 대화를 할 것처럼 얘기했다”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더군다나 김영철은 2010년 3월26일 천안함 폭침의 주범이라고 이미 소문나있는 사람이고 그해 11월 우리 연평도 포격사건을 일으킨 장본인”이라며 “이 같은 인물에게 굽신 거리는 태도는 더더욱 용납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앞서 전날(1일) 중앙일보가 단독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김영철 부위원장은 방남 과정에서 우리 정부 고위급 관계자들에게 “핵보유국 지위를 갖고 미국과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또 이같은 내용은 지난달 28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통일부와 외교부 고위당국자들이 더불어민주당 비공개 외교통일안보자문회의에 참석해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와대는 지난달 25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서라도 북미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지적했고, 북 대표단도 북미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고 밝혔을 뿐 북한이 핵보유국 지위를 전제로 한다는 언급은 없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