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6.2℃
  • 흐림서울 11.4℃
  • 흐림대전 12.7℃
  • 구름많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0℃
  • 광주 12.8℃
  • 맑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3.1℃
  • 흐림제주 15.9℃
  • 흐림강화 11.9℃
  • 맑음보은 12.9℃
  • 흐림금산 11.7℃
  • 구름조금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정치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 “가장 먼저 조직내부 점검할 것”

文대통령, 새 환경부 장관에 조명래 KEI 원장 지명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정식으로 임명되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현안으로 조직 내부 점검을 꼽았다.

 

조 후보자는 5일 M이코노미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식으로 임명되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현안이 무엇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아직 생각이 정리되진 않았지만 전투를 하려면 조직을 정비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생각한다”며 “(정식으로 임명되면) 환경부 내부사정을 우선 점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당면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어떤 각오로 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이제부터 준비할 예정”이라면서도 “학자로서의 삶을 살았던 저로서는 정치적인 논쟁을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가 가장 큰 고민”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5일) 새 환경부 장관 후보자로 조명래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원장을 지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조 후보자는 오랫동안 환경 관련 시민운동과 함께해온 학자”라며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으로 근무하면서 정책 전문성뿐만 아니라 리더십과 조직관리 능력이 검증된 인사”라고 설명했다. 

 

이어 “환경 분야 정책 전문성과 수년간의 현장 경험을 토대로 미세먼지, 4대강 녹조 등 당면한 현안 문제를 잘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전 세계적인 기후 변화 문제에도 능동적으로 잘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 관리 일원화 이후 통합 물 관리 성과를 창출해 국민이 환경 변화를 직접 체감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조 후보자는 1955년 경북 안동 출생으로 안동고와 단국대 지역개발과를 졸업하고 서울대에서 도시계획학 석사, 영국 서섹스대에서 도시 및 지역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한국환경회의 공동대표와 단국대학교 도시계획·부동산학부 교수를 지냈고, 지금은 환경연구기관협의회 회장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다.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거쳐 정식으로 임명되면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인선이 마무리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말 교육부와 국방부, 고용부 등의 개각을 단행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